본문바로가기 메뉴로 바로가기

로그인 회원가입

공지/뉴스

빠르고 친절히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김안과병원의 소식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감안과병원의 새로운 소식, 웹사이트 이용관련 공지를 비롯
온오프라인 이벤트 등 다양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김안과병원 DHL, 500 번째 협력의료기관 협약 체결

김안과병원 DHL, 500 번째 협력의료기관 협약 체결
- 23일, 명곡홀에서 경주성모안과의원과 협약식 가져
- 최근 10년간 DHL 통해 12만 5천여 명의 안과환자 의뢰

 

안과의원들과의 상호협력과 교류를 통한 상생을 목표로 만들어진 건양의대 김안과병원(이사장 김희수, 원장 김용란)의 진료의뢰시스템인 DHL(Doctor's Hot Line) 500 번째 협약의료기관을 맞았다. 김안과병원은 23일 망막병원 7층 명곡홀에서 경주성모안과의원(원장 김형일)과 협력의료기관 협약식을 가지고 상호환자의뢰와 의학정보 및 병원경영정보 교류 등에 합의했다.

[사진자료] 김안과병원이 23일 경주성모안과의관 500 번째 DHL 협력의료기관 협약식을 갖고 있다 (1)

 

현재 DHL을 통해 김안과병원에 의뢰되는 환자 수는 연간 약 14천명에 이르며, 최근 10년간 총 12562명이 의뢰되어 진료와 수술을 받았다. 안과 세부진료과목별로는 망막관련 질환이 가장 많았고, 이어 성형안과, 녹내장, 각막, 사시소아안과 순이었다. 2017년의 경우 전체 의뢰환자 13,974명 가운데 58%에 이르는 8,039명이 망막관련 질환으로 의뢰됐다.

 

김안과병원의 협력의료기관의 지역별 분포를 보면 서울이 170곳으로 가장 많으며 구별로는 강남구 14, 강서구 13, 영등포구와 은평구 11곳 순이다. 경기도는 부천시 18, 성남시 14, 수원시와 안산시 12곳 등 총 153곳이다. 또 인천이 29곳이며, 충남 31, 전북 22, 제주 11곳 등 비수도권 지역 의료기관도 148곳에 이른다.

 

김안과병원의 DHL 진료의뢰시스템은 지난 2001 4월 처음 34개 안과의원과 함께 시작됐다. 협력의료기관에서 환자를 의뢰하면 다른 환자에 우선해서 진료와 검사, 수술을 시행하고 급성기가 지나면 의뢰했던 기관으로 다시 보내주는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다. 특히 협력의관기관 의사가 원하는 환자의 경우 김안과병원 담당의사가 직접 소통할 수 있도록 하고 있어 의뢰된 환자의 상태 등을 쉽게 파악할 수 있다.

 

[사진자료] 김안과병원이 23일 경주성모안과의관 500 번째 DHL 협력의료기관 협약식을 갖고 있다 (2)

 

김용란 원장은 "안과의원에서 수술 중 문제가 발생하거나 장비나 전문분야 등의 문제로 치료하기 어려운 환자들을 보다 쉽게 의뢰할 수 있게 하기 위해 만든 DHL 시스템이 1차 안과의료기관과 김안과병원의 상생과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협력기관들이 바라는 점을 수시로 파악해 보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협약을 맺은 경주성모안과(경북 경주시 원화로 293)는 최신 의료장비를 갖추고 있으며, 라식수술, 백내장수술, 녹내장수술을 전문으로 하는 안과수술 전문의료기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