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로 바로가기

로그인 회원가입

안과 전문센터소개

건강과 행복을 약속드리는 김안과병원입니다.

사시&소아안과센터 안내

사시&소아안과센터의 의료진들은 연간 1,000건에 육박하는 사시수술을 시행하고 있으며,
사시센터에는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전문의의 진료가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사시&소아안과센터 (Strabismus and Pediatric Ophthalmology Center)

사시센터의 진료 분야는 사시, 소아안과, 신경안과, 저시력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사시 분야는 환자 진료와 수술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간헐외사시를 비롯해 다양한 종류의 내사시와 마비사시, 기타 특수사시를 진단하고 치료합니다.
소아안과는 소아환자에게서 발생하는 약시 및 굴절이상에 대해 소아환자의 특성을 고려한 적절한 치료를 시행하며, 신경안과는 시신경을 비롯한 안구운동장애에 대한 질환을 주력하여 다룹니다.
마지막으로 저시력은 안과영역에서 재활치료로 볼 수 있는 분야로 안과재활 관련 치료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30년 동안 1만건 이상의 사시수술을 집도한 공상묵 교수를 주축으로 한 5명의 사시센터 의료진들은 연간 1만5천여명의 외래 진료와 1,000건에 육박하는 사시수술을 시행하고 있으며,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항상 사시 전문의 진료가 있어 환자가 언제든 믿고 찾아올 수 있는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환자 진료에 있어서 국내 정상급 실력과 투철한 사명감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사시&소아안과센터 의료진 단체사진
2017년 9월 4일부터

사시&소아과센터 진료 시간표 - 일주일간 교수님별로 진료시간을 알수 있습니다
교수명 구분 비고
공상묵 오전 진료시간 진료시간 진료시간
오후 진료시간
김용란 오전 진료시간 진료시간
오후 진료시간
백승희 오전 진료시간 진료시간 진료시간
오후 진료시간 진료시간
김응수 오전 진료시간 진료시간 저시력 / 신경안과
오후 진료시간 진료시간 진료시간
김대희 오전 진료시간 진료시간 신경안과
오후 진료시간 진료시간 진료시간

질환정보 안내

사시의 정의

사시는 속칭 사팔, 사팔눈, 사팔뜨기라고 하는데, 양눈이 바르게 정렬이 안되는 상태를 말합니다.
즉, 한쪽 눈이 어떤 물체를 바라보고 있을 때 다른 눈은 엉뚱한 곳을 바라보게 되는 것입니다.
눈이 안으로 돌아가면 내사시, 밖으로 돌아가면 외사시라고 하며, 위로 올라간다면 상사시라고 합니다.
사시는 어린이 인구의 4%에서 나타나므로 비교적 흔한 질환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시의 진단

사시가 있는 경우 물체가 두개로 보이는 복시현상이 초기에 나타나게 되고, 이것을 극복하기 위해서 한쪽 눈을 본인도 모르게 사용치 않게 되어 시력이 떨어지게 되는데, 이런 현상이 오래 지속될 경우 사용치 않는 눈의 시력이 영구히 나빠지는 약시가 되고 맙니다. 또한 둘로 보이는 복시를 극복하기 위해서 고개를 좌우 혹은 상하로 돌리거나 옆으로 기울이는 현상을 보이기도 하며 또한 사시가 오래되면 입체감이 떨어지게 됩니다.

진찰실에서 사시각도 및 눈의 운동성 및 정밀시력검사를 시행하게 됩니다. 프리즘과 눈가리개, 또는 손전등을 가지고 눈이 어느 쪽으로 돌아가 있는지 여부를 검사하고, 그 정도를 각도로 측정하며, 눈을 여러 방향으로 움직여서 눈이 움직이지 않는 운동장해가 있는지를 판단합니다.

또 어린이에 있어서는 눈에 힘을 못 주게 하는 눈 조절 마비제 안약을 넣어 안경돗수를 측정하여야 합니다. 검사가 가능한 나이이면 사물에 대한 입체감, 물체가 둘로 보이는지에 대한 복시현상의 여부, 양 눈 중 한쪽만을 사용하는지에 대한 검사 등을 여러 복잡한 기구를 이용하여 정밀 검사합니다.


사시의 증상

가정에서 가족들이 환자를 보고 알수 있는 증상으로는 외출시에 햇빛에 눈을 찡그리거나 졸리거나 멍하니 있을때 눈 모습이 이상하거나 초점이 안맞고 어디를 보는지 모르겠는 경우, 물체를 주시할 때 고개를 돌려서 보이는 증상이 있다면 아이의 조속한 안과 검진이 필요하겠습니다.
잠복성 혹은 주기성 사시의 경우 진료실에서 잘 나타나지 않을 수 있으므로 보호자의 관찰이 사시진단에서는 중요 할수 있습니다. 또는 선천성 마비사시가 있는 경우 얼굴이 좌우 비대칭이거나 한쪽으로 얼굴이 치우쳐 있을 수도 있으며 어느 한쪽방향으로 가지 않고 고정되어 있는 경우도 관찰할 수 있습니다.

질환정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