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련병원안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수련병원안내
Home

수련병원안내

수련병원안내

개구리 올챙이적 생각하기 (김주연)

페이지 정보

18.08.23김안과병원

본문

개구리 올챙이적 생각하기 (전문의가 되어 돌아보는 전공의시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녕하세요, 망막 전문의 김주연 입니다. 달력을 가만히 들여다보다가 문득 김안과병원에서 근무한지 10년이 다되어가고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2008년에 전공의로 입사하였으니깐요. 저는 예전에도 그랬지만 지금도 꽤나 잔소리가 많은 선배인 것 같네요.

그런 저도 이렇게 풋풋한(?) 1년차 시절이 있었습니다. 2008년 전공의 1년차 때 추계안과학회에 참석하여 저의 첫 포스터 앞에서 찍은 사진이네요.

저는 소위 말하는 “환자를 타는” 1년차를 보내서 파트가 바뀔 때 마다 그 파트의 입원환자수를 갱신하곤 했습니다. 하룻밤 사이에 야간진료실에서 응급환자를 여러 명 입원시키기도 했고요. 덕분에 윗년차 선생님들께서는 제가 당직일 때는 긴장을 하고 계셔야 했답니다. ^^ 그 때 제가 잠을 아껴가며 병동과 야간진료실에서 보냈던 시간 덕분에 지금의 제가 있는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치프이신 임태훈 선생님께서 의국회의를 진행하고 계시는 중이네요. 일년차인 저는 감히 사진을 찍고 있었습니다. 왼쪽으로 제 동기 유은석 선생님, 일년 선배이신 박지현 선생님, 그 윗년차 이신 다정한 박혜진 선생님의 모습입니다. 현재 김안과병원 본관 8층의 의국과 같은 위치이지만 참 다른 모습이네요.

각 년 차 마다 3명씩의 전공의가 있었지만, 2008년 동기는 저랑 유은석 선생님 두 명이었답니다. 지금은 수원에서 원장님 하고 있는 유은석 선생님은 저보다 6살 위의 오빠이지만 5년간 병원생활을 같이 하면서 누구보다도 막역하게 지낸 것 같네요. 하하!! 3명이 해야 하는 일을 2명이 나눠서 해야 했고, 저는 2년차말에 첫째 출산을 하면서 출산휴가도 다녀왔기 때문에 업무가 많았을 텐데도 오히려 투덜대고 걸핏하면 욱!하는 저를 다독여주는 동기였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 녹내장과 전문의 정종진 선생님과, 녹내장과 계시다가 지금은 안성에서 원장님 하고 계신 배숭환 선생님 모습입니다. 2008년 3월 저의 일년 차 첫 파트가 녹내장과 였습니다. 아침 8시에 전체회진이 끝나고 나면 배숭환 선생님께서 일년차인 저를 세워놓고 질문을 하시며 다음날까지 공부해오라고 숙제를 내주셨는데 선생님이 너무 무서워서 일과가 끝난 뒤 의국에 남아서 열심히 책을 봤더랬죠. 윗년차인 정종진 선생님도 붙잡고 물어보기도 했고요. 그 때 했던 공부가 참 오래도록 남아서 나중에 배숭환 선생님께 무척 고마웠던 기억이 납니다.

4년간의 전공의 시절을 보내면서 새록새록 떠오르는 추억들은 참 많지만, 가장 힘들고 즐거웠고 추억이 많은 때는 1년차 때였던 것 같습니다. 병동에서 밤새 같이 고생하고 같이 야식도 먹고, 얘기도 참 많이 했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 전공의 선생님들을 보면서 “나 땐 더 힘들었어. 환자도 엄청 많았어” 라고 말하는 건 고리타분한 멘트겠지요. 꼭 의사가 아니더라도 현재 진행으로 힘들지 않은 사람이 어디 있을까요? 선배 선생님들도 힘든 전공의 시절을 보냈고, 저도 그랬고, 지금 후배 선생님들도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시간이 지나고 나니 열심히 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드는 일입니다. 누군가에게 뭔가를 해줄 수 있는 멋진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캄보디아를 다녀와서 새삼 느꼈던 것처럼요. 그래서 저는 오늘도 후배 전공의 선생님들께 잔소리를 합니다. 열심히 하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