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련병원안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수련병원안내
Home

수련병원안내

수련병원안내

2019년 1년차 선생님들의 100일 (황영훈)

페이지 정보

19.06.21김안과병원

본문


2019 1년차 선생님들의 100

 

안녕하세요. 김안과병원 수련부장 황영훈입니다. 


올 해 1년차 선생님들이 근무 시작한지 이제 100일이 지나갑니다

벌써 그럴듯한 안과의사의 포스가 느껴집니다.

 

81b0ee6524284a80a549f22c31a03e9e_1561082757_4102.JPG
 

병동에서 환자 진료 중인 송미연 선생님

이젠 세극등현미경이 신체의 일부분 같습니다.



 

81b0ee6524284a80a549f22c31a03e9e_1561082780_2069.JPG
 

환자에게 수술 설명 중입니다

여기가 유리체인데 여기에 피가 나서 피를 제거할 거에요” 

환자에게 설명하고 질문 받으면서 공부하게 되는 것들이 많습니다.




81b0ee6524284a80a549f22c31a03e9e_1561082795_6604.JPG
 

어린이 사시환자 검사 중입니다

~기 앞에 뽀로로 보이죠? 뽀로로가 모자 썼어요? 안 썼어요?” 

그러고 보니 저는 미처 생각 못했던 참신한 질문입니다

사실 뽀로로는 안경빨 + 모자빨이라모자 없는 뽀로로는 상상이

 



81b0ee6524284a80a549f22c31a03e9e_1561082853_857.JPG
 

43년 선배님인 안병헌 선생님께 배우는 인생 지혜. 대를 이어 전해지는 소중한 자산들 

 




81b0ee6524284a80a549f22c31a03e9e_1561082876_788.JPG
 

병동 회진 후 질문 중인 윤이상 선생님. 한참 궁금한 것이 많을 시기입니다

수련부장 입장에선 전공의 선생님들의 질문을 적극 권장하고 싶습니다

학문의 특성상 책에는 없는 중요한 것들이 많기 때문입니다

회진 마친 유수진 선생님이 10분째 엘리베이터를 못 타고 계십니다.

 



81b0ee6524284a80a549f22c31a03e9e_1561082908_8739.JPG
 

백내장 수술의 절차에 대해서 발표 중입니다

자신이 배운 것을 정리해서 다른 사람에게 전달하는 과정은 학습에서 중요한 역할을 차지합니다.

 



81b0ee6524284a80a549f22c31a03e9e_1561082927_0982.JPG
 

외래에서 시야검사 체험 후 검사결과 판독 중입니다

환자들이 받는 검사를 직접 받아 보고, 안약도 직접 사용해보는 것이 의사에겐 중요한 경험이 됩니다.

 



81b0ee6524284a80a549f22c31a03e9e_1561082950_142.JPG
 

~ 오늘 외래에서 봤던 거 복습해봅시다

가만히 돌이켜 보면, 1년차 때보다 지금 1년차 선생님들이 훨씬 뛰어난 것 같습니다.

 




81b0ee6524284a80a549f22c31a03e9e_1561082972_88.JPG
 

외래에서 박상민 선생님... “선생님! 저 궁금한 게 있습니다!”, “아 그렇습니까?”… 

군대에서 전역한지 몇 달이 지났지만 여전히 를 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다행히 전화 받을 때 통신보안은 안 합니다(군필자들에겐 추억의 멘트입니다).

 



81b0ee6524284a80a549f22c31a03e9e_1561082989_3804.jpg
 

수술방에서속눈썹이 눈을 찌르는 환자들의 속눈썹을 한 가닥씩 장인정신을 담아 뽑아 드리고 있습니다

처음엔 비교적 간단한 시술부터 시작하면서 현미경 보면서 기구 다루는 법을 익히게 됩니다.

 



81b0ee6524284a80a549f22c31a03e9e_1561083008_3222.JPG
 

회식자리. 김안과병원 의국 24기인 1년차 선생님들이 의국 1기 선배님인 김철구 선생님께 고기 굽는 비법을 전수 받고 있습니다

수련 기간에 안과뿐만 아니라 다양한 것들을 경험하고 배웠으면 합니다.

 



81b0ee6524284a80a549f22c31a03e9e_1561083029_3468.jpg
 

수련부장, 차장과 함께 하는 1년차 선생님들의 100일 축하 잔치

지금대로만 자라주면 더 바랄 게 없겠습니다. 청출어람하세요!!

 



81b0ee6524284a80a549f22c31a03e9e_1561083049_0244.JPG
 

열심히 공부 중인 1-2년차 선생님들… 

저에겐 인생샷입니다그래서 핸드폰 사진첩에 하트표시 해놓고 수시로 봅니다

세상에 이렇게 아름다운 모습이… 

일요일 저녁… “~ 내일 출근하기 싫다!” 했더니 아내가 그래도 자기는 병원 가면 그렇게 이뻐하는 전공의들 있잖아요라고 합니다 

그러고 보니 맞는 말입니다. 집에는 귀여운 아이랑 아내가 있고, 병원엔 이쁜 전공의들이 있고

 


전공의 시절 가장 큰 고민 중 하나는 내가 바른 길을 가고 있는가일 것 같습니다

먼저 그 길을 지나온 제가 보기에 바른 길, 열심히 잘 가고 있다고 확신합니다

요즘은 수련부장이 그냥 양치는 목동 같습니다

"자~ 이쪽으로 오세요하면 알아서 따라와주는 순한 양들이 풀 뜯으며 무럭무럭 자라고 있는 김안과병원 수련부 풍경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