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소식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병원소식
Home

병원소식

병원소식

보도자료 | 김안과병원, 국내 최초 연간 백내장 수술 1만례 달성

페이지 정보

19.11.26

본문

김안과병원, 국내 최초 연간 백내장 수술 1만례 달성

‐ 4050 여성 증가세 두드러지고, 기대수명 연장으로 수술 환자 증가

‐ 환자들과 함께하는 백내장 수술 1만례 달성 기념식도 가져


건양의대 김안과병원(원장 김용란)이 국내 의료기관 중 최초로 연간 백내장 수술 1만례를 달성했다. 일주일 평균 200여 건, 진료일 기준 하루에 약 40건의 백내장 수술을 시행하고 있는 셈이다.

7157288ab68ef6f4271fca343cac0a18_1574741182_0428.JPG

[김안과병원 김희수 이사장(가운데)과 의료진, 환자들이 백내장수술 1만 례 달성을 축하하고 있다.]

김안과병원은 연간 백내장 수술 1만 례 달성을 계기로 지난 10년(2010-2019년) 동안 김안과병원 백내장센터를 찾은 백내장 수술 환자 77,360명을 성별, 연령별로 분석했다. 이 결과 성별로는 여성이42,029명, 남성 35,331명으로 여성이 남성보다 많았고, 연령대별로는 60대가 25,356명으로 가장 많았고, 70대가 23,898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분석 결과 흥미로운 점은 10년 전인 2009년에 비해 40~50대 여성의 백내장 수술이 두드러지게 증가했다는 점이다. 40~50대 여성들의 사회진출이 활발해지고 기대수명의 연장으로 노후의 삶의 질 고려 등 사회상의 변화를 반영한 것으로 분석된다.


4050, 여성 수술 환자 수 남성과 격차 줄어

백내장 수술을 받는 환자가 급증하기 시작하는 40~50대의 백내장 수술 환자를 성별로 살펴 보면 10년 전인 2009년 여성은 691명, 남성은 1,192명으로 남성이 여성보다 훨씬 더 많이 수술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대부분의 4050남성 백내장 환자들이 사회활동을 하면서 백내장 초기라도 불편함을 빨리 알아차리고 원활한 활동을 위해 수술을 일찍 받은 것으로 추정된다. 그에 반해 여성들은 사회활동이 다소 적으므로 불편함을 늦게 알아차리거나 필요성을 절실히 느끼지 못해서 백내장이 어느 정도 진행된 뒤 수술을 받았던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4050남녀 백내장 수술 환자수가 2019년에는 여성 948명, 남성 1,171명으로 2009년의 약 1.7배에서 약 1.2배로 줄었다. 이는 4050여성의 활발한 사회활동 참여로 시력의 불편함을 빨리 개선하기 위해 수술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7157288ab68ef6f4271fca343cac0a18_1574741243_9747.JPG

                                          [김안과병원 연도별 4050 백내장 수술 남녀 환자수]


노안까지 해결하는 인공수정체 개발 등으로 백내장 수술 더 늘어

근거리 작업을 오랫동안 하는 현대인의 눈은 쉽게 피로해지기 때문에 노안이 오는 속도도 빨라지고 있고, 고령화로 노인성 안질환 중 하나인 백내장 환자 수도 점점 늘어나고 있다. 백내장은 발병하면 근본적인 치료방법은 수술이다. 때문에 백내장 환자는 수술이 필수이다.

2009년 김안과병원에서 백내장 수술을 받은 환자는 총 6,943명었는데, 점차 증가세를 나타내 올해에는 25일 현재까지 1만명이 백내장 수술을 받았다.

이는 백내장 환자수 자체의 증가도 있지만 백내장 수술과 함께 진행하는 노안 수술법의 발달과 기대수명연장에 의한 삶의 질을 고려하는 것에 기인한다고 볼 수 있다.

과거 백내장 수술은 근거리, 중거리 혹은 원거리 중 한 초점에 맞춘 단초점인공수정체를 삽입해 수술 후에도 안경이나 돋보기를 착용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하지만 의학기술의 발달로 인해 최근에는 다초점인공수정체를 삽입해 시력 개선이 더욱 효과적으로 바뀌었다. 다초점인공수정체는 근거리와 원거리를 모두 잘 볼 수 있게 해줘 노안으로 인한 불편도 해소할 수 있다. 또한, 이전에는 시력이 저하되어도 크게 불편하지 않으면 병원을 찾지 않은 경우가 많았지만 최근에는 시력 저하로 인한 삶의 질을 개선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수술을 선택하는 것이다.

한편, 김안과병원은 백내장 수술 1만례 달성을 기념하기 위해 지난 25일 김안과병원 본관에서 ‘환자와 함께 하는 김안과병원 백내장 수술 1만례 달성 기념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김희수 이사장을 비롯해 김용란 원장, 장재우 부원장, 김병엽 백내장센터장 등 의료진, 수술을 받은 환자 등이 참석해 기념행사를 가졌다. 또한 환자들과 함께 축하하고자 수술을 받기 위해 병원을 찾은 환자들에게 기념품을 증정하고, 백내장 수술 체험 수기 공모를 진행한다.

7157288ab68ef6f4271fca343cac0a18_1574741296_6478.JPG

[김안과병원 김희수 이사장(가운데) 김용란 원장(오른쪽에서 두 번째) 등 병원 관계자와 수술받은 환자들이 기념행사에서 케이크 커팅을 하고 있다.]

건양의대 김안과병원 김용란 원장은 “국내의료기관 최초 연간 백내장 수술 1만 례 달성은 환자분들이 그 만큼 김안과병원을 믿어 주신다는 것으로 단순한 숫자 이상의 의미가 있다.”며, “10년의 데이터에서도 알 수 있듯 노인성 안질환인 백내장 환자수가 늘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고령층의 안질환 치료에 더욱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 # #